"직장 옮기면 해결되는데"....'태움' 시달리다 극단 선택한 20대 간호사에 병원 측이 한 말

인사이트Naver TV '뉴스는 YTN'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대학병원에서 20대 간호사가 이른바 '태움'(직장 내 괴롭힘)으로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병원 측의 해명이 논란이 됐다.


지난 23일 YTN은 숨진 간호사 A씨가 근무하던 대학병원의 관계자가 보내온 문자를 공개했다.


이 관계자는 간호사는 이직률이 높다며 언제든 사직 후 다른 병원에 취직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만에 하나 태움이 있었다고 가정하더라도 사직하고 직장을 옮기면 간단히 해결될 수 있지 않았겠나"라고 반문했다.


인사이트Naver TV '뉴스는 YTN'


다른 선택지가 있는데 극단적 선택을 한 게 안타깝다면서도 의문이 든다는 것이었다.


이 관계자는 "병원에서는 병원 간호사들 이직률이 높다. 갈 데가 많으니까. 그래서 '이 병원은 마음에 안 드네' 이러면 금방금방 그만두고 다른 병원으로 옮기고 이렇게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 논란이 일자 병원 측은 뒤늦게 해당 발언은 개인 의견이었을 뿐 공식 입장은 아니라고 부인했다.


인사이트Naver TV '뉴스는 YTN'


하지만 병원 측은 유족들에게 A씨가 남자친구 문제 등 개인적인 문제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 같다며 책임을 회피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A씨의 동료들은 병원이 상급종합병원 인증평가를 목전에 둔 상황이라 이번 사건을 간호사 개인의 문제로 치부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은 병원 내 괴롭힘이 있었는지 파악하기 위해 A씨의 휴대전화 등을 조사하고 있다.


병원 측은 A씨의 사망과 내부 문제에 대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Naver TV '뉴스는 YT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