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 13℃ 서울
  • 14 14℃ 인천
  • 10 10℃ 춘천
  • 9 9℃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3 13℃ 대전
  • 15 15℃ 전주
  • 17 17℃ 광주
  • 15 15℃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민주당 황운하 의원 "윤석열 지지자 대부분은 저학력·빈곤층"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지지자를 폄하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인사이트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지지자를 '저학력 빈곤층과 고령층'이라고 폄하했다가 논란이 일자 문제 표현을 삭제했다.


지난 28일 밤 황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의 검찰 쿠데타가 끝내 성공을 거두는 기막힌 일이 벌어질지도 모르겠다"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의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곤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며 "수구 언론들의 거짓과 선동이 강력하게 효과를 발휘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석열을 지지하는 사람조차 그가 어떤 국정운영 철학을 가졌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라고 적었다.


인사이트경선 후보 시절 지지자들의 성원에 두 손 들어 인사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뉴스1


해당 게시물에서 황 의원이 '저학력·빈곤층·고령층' 표현을 사용한 것을 놓고 국민을 폄하했다는 논란이 빗발치며 황 의원을 향한 사과 요구가 쏟아졌다.


이에 황 의원은 9시간이 지난 이날 오전 당초 게시물에서 "지지자들 대부분이 저학력 빈곤층과 고령층"이라고 언급한 부분만 삭제하고 글을 수정했다.


이후 황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다시 글을 올려 "일부 부적절한 부분이 있어 수정한 바 있다"며 "밤사이에 그 내용을 보신 분들이 마음의 불편을 겪었다면 진심으로 사과 말씀 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보수 성향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에 대한 일반론적 해석에 근거한 표현이었을 뿐, 특정 계층에 대한 부정적 표현이 아니었음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