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D-100' 앞두고 윤석열 46.3% VS 이재명 36.9%...尹 오차범위 밖 압도적 우세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어느덧 제20대 대통령선거가 딱 100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런 가운데 대선주자 가상 다자대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9일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차기 대통령 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를 발표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2부터 26일까지 나흘간 전국 18세 이상 남녀 3,02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인사이트뉴스1


조사 결과에 따르면 다자대결에서 윤 후보는 46.3%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36.9%를 기록한 이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후보 간 격차는 9.4% 포인트로 오차범위(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1.8%p) 밖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3.7%)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3.3%)가 뒤를 이었다.  


내년 대선 투표 의향을 묻는 말에 92.8%는 '투표할 생각이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투표할 생각이 없다'는 응답에는 6.1%가 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밝힌 적극 투표 의향층의 지지율은 윤 후보가 48.7%, 이 후보가 39.1%를 기록했다. 이어 안 후보(2.9%), 심 후보(2.8%)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에 대해 긍정적이라는 응답은 39.5%, 부정 응답은 56.9%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에서도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9.3%, 민주당 33.2%, 국민의당 7.9%, 열린민주당 4.6%, 정의당 3.3%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8%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