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코로나 상황 급격히 악화, 단계적 일상완화 추가 이행 불가능"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방역당국이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폭증함면서 단계적 일상회복 계획 재검토에 착수했다. 


29일 방역당국은 "국내상황 급격히 악화해 추가적 일상화 단계 이행은 불가능하다"라고 밝혔다. 


당국은 지난주(11월 21일~27일) 동안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유행 위험도가 전국 단위에서 '매우 높음' 단계였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 나눠 보면 수도권은 '매우 높음' 상태고 비수도권은 '중간' 상태라고 진단했다. 


인사이트뉴스1


당국은 이 직전주(11월 14일~20일)의 위험도는 '높음' 정도로 평가했다. 지난주보다 한 단계 낮은 상황이었다. 


'높음'에서 '매우 높음'으로 격상됨에 따라 당국은 단계적 일상완화 계획을 수정할 예정이다. 


브리핑에서 당국은 "국내 상황이 급격이 악화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라며 "추가적인 일상화 단계 이행은 불가능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악화하는 추세를 최소화하기 위해 특별강화대책 시행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