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인천 흉기난동' 현장서 도망친 경찰 등 2명 자택 압수수색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검찰이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현장서 도망치는 등 부실대응 논란에 휩싸인 두 경찰관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검은 지난 26일 인천 논현경찰서 소속 A순경과 B경위의 자택 압수수색을 실시해 이들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관련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앞서 지난 15일 A순경과 B경위는 인천의 한 빌라에서 층간 소음으로 이웃 간 다툼이 벌어지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그런데 이들은 현장서 부실대응을 했다는 논란을 자초했다. 특히 여성 경찰 A순경은 가해자가 휘두르는 흉기에 공격을 당하고 있는 피해자를 두고 현장을 이탈해 자격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흉기에 목을 다친 피해자는 현재까지 사경을 헤매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시민들의 비판은 더욱 큰 상황이다. 


인사이트흉기를 휘두른 윗집 남성 / 뉴스1


A순경은 가족들과 대면에서도 사과 한 마디 없이 '트라우마'만 언급해 논란에 불을 지폈다. 


부실 대응 논란에 휩싸인 두 경찰관은 현재 직위해제 처분을 받은 상태다. 


한편 흉기를 휘두른 윗집 남성은 살인미수, 특수상해,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