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희동 집 동생에게 양보하고 아버지 쓰던 '곰돌이 담요' 가져온 노소영

인사이트지난달 28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로 향하는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아버지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유산을 공개했다.


노 관장은 연희동 자택은 동생에게 양보하고 아버지가 생전 쓰던 '곰돌이 담요'를 가져왔다고 했다.


지난 28일 노 관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버지의 유산 : 담요로 남으신 아빠"란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노 관장은 "유산을 정리할 게 없어 좋다"며 "달랑 하나 있는 연희동 집은 동생에게 양보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페이스북


그 대신 노 관장이 가져온 건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이 마지막까지 덮었던 '곰돌이 담요'였다.


노 관장은 "(아버지가) 근 16년을 침대에 누워만 계셨는데 이 곰돌이 담요도 내가 5년 이상 본 것 같다"며 "싸구려 담요인데 왜 이것만 덮어 드렸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집에 가져온 담요는 노 관장의 서재 의자덮개로 안착했다. 그는 "등이 따스하고 든든하다. 아빠가 지켜 줄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푸른 바탕 한가운데에 곰인형이 그려진 담요의 모습이 담겼다. 담요가 감싼 의자 등받이는 한눈에도 포근해 보인다. 


인사이트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 뉴시스 


이어 노 관장은 "이제 아버지를 모실 곳도 찾은 것 같다"며 노 전 대통령의 장지 발표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글 말미에 그는 "아빠, 이제 잠들 곳이 생겼네요. 아빠가 덮으시던 담요 이제 내 차지에요. 내게 비록 담요 한 장밖에 안 주셨지만 영원히 사랑하고 존경해요"라는 말을 남겼다.


한편 지난달 26일 세상을 떠난 노 전 대통령은 경기 파주시 사찰인 검단사에 임시 안치돼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