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광주 선대위 공동위원장으로 '18살 여고생' 발탁

인사이트28일 열린 광주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손을 흔들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뉴시스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광주 대전환 선대위' 공동 위원장으로 만 18세 고등학생을 임명했다. 


28일 더불어민주당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을 열고 광주여고 3학년에 재학 중인 남진희 양을 비롯해 10명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발탁했다. 


이 후보는 이날 남 위원장을 직접 소개했다. 


이 후보는 "만 18세 여고생"이라며 "광주고등학교 학생의회 의장을 역임하셨다. 청소년의 정치적 기본권 확장을 위해 애써 온 청소년 활동가"라고 했다.


인사이트남진희 공동선대위원장 / 뉴시스


인사이트공동선대위원장 등 참석자들과 함께 사진 찍은 이재명 후보 / 뉴시스


남 위원장은 "저는 내년 대선으로 처음 투표를 한다"며 "대한민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하는데 청소년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했다. 


이어 "뚜렷한 철학과 비전이 있는 대통령, 약속한 것은 반드시 지키는 대통령, 모두의 안전을 지켜주는 대통령, 우리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공감할 수 있는 대통령, 국민과 언제나 함께할 대통령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틀 전만 해도 제가 여기에 나올 줄 몰랐다"며 "오래 살고 볼 일"이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한편 이날 임명된 광주 선대위 공동위원장 10명은 송갑석 의원을 제외하고 모두 2030 이하 청년 세대로 구성됐다. 젊은 층의 표심을 노린 전략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