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동안 앓던 '지디병' 완치하고 '자이언티병'으로 넘어간 악뮤 이찬혁 근황 (영상)

인사이트Mnet '쇼 미 더 머니 10'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그룹 악뮤 멤버 이찬혁이 가수 자이언티 본인도 인정할 만큼 그와 똑닮은 퍼포먼스를 펼쳤다.


지난 26일 방송된 Mnet '쇼 미 더 머니 10'에서는 세미파이널 무대가 그려졌다.


이날 머드 더 스튜던트는 '불협화음'이라는 곡으로 신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피처링으로는 악뮤가 참여했는데 특히 이찬혁은 선글라스를 끼고 특별한 콘셉트로 무대에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쇼 미 더 머니 10'


대기실에서 VCR을 통해 해당 무대를 보던 베이식은 "나왔다"라며 관심을 보였고, 개코는 "GD?"라며 이찬혁의 별명 '지디병'을 떠올렸다.


하지만 선글라스를 끼고 개성 넘치는 음색과 절제된 움직임을 보여주는 이찬혁의 이날 모습은 지드래곤보다는 자이언티를 떠오르게 했다.


'쇼 미 더 머니 10'에서 프로듀서로 활약하고 있는 자이언티의 외모 그리고 독창적인 음색, 퍼포먼스와 굉장히 흡사했다.


슬롬은 "와 진짜 (자이언티) 형 같다"라며 감탄했고, 자이언티 본인 역시 "사람들이 지금 난 줄 아는 거 아니냐"라고 웃으며 자신과 닮은 것을 인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쇼 미 더 머니 10'


계속해서 이찬혁은 재치 있고 자신감 넘치는 공연을 보여줬고, 동생 이수현은 같이 무대에 선 가수임에도 관객처럼 그를 관전하며 너무 웃겨 했다.


이찬혁은 발을 걷어차고, 마이크를 엉뚱한 곳에 갖다 대는가 하면 머드 더 스튜던트의 하이파이브를 거절하고 로봇춤을 추는 장난기 가득한 행동으로 관객과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이를 본 누리꾼은 "'지디병'인 줄 알았는데 '자이언티병'이었다", "진짜 무대 제대로 즐긴다", "'국힙' 원탑이다", "스웩 미쳤다", "천재다"라며 환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쇼 미 더 머니 10'


※ 관련 영상은 2분 5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Show Me The Money 10'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