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연기하고픈 구교환 실물 영접하자마자 '손하트'로 공개 고백한 이제훈 (영상)

인사이트KBS2 '제42회 청룡영화상'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이제훈이 구교환의 실물을 영접하자마자 '공개 고백'에 나섰다.


지난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는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펼쳐졌다.


이날 이제훈은 올블랙 슈트를 멋지개 빼입고 신인 감독상 시상을 위해 무대에 올랐다.


이제훈은 "여기 있는 배우 가운데 (감독으로서) 영화에 꼭 출연해줬으면 하는 배우가 있냐"라는 이연희의 질문에 수줍게 미소 지었다. 


인사이트KBS2 '제42회 청룡영화상'


이어 그는 "어떤 배우분들이라도 함께 해주면 영광일 것 같다. 감독으로서 캐스팅이 아닌 같이 연기하고 싶은 분이 있다"라며 "구교환 배우님 꼭 같이 연기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구교환에게 러브콜을 날리던 이제훈은 마음을 다해 깜찍한 손하트까지 날려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제훈의 고백을 받은 구교환 역시 '쌍손하트'를 날리며 활짝 웃어 보였다. 


인사이트KBS2 '제42회 청룡영화상'


앞서 이제훈은 지난달 7일 부산 KNN시어터에서 진행된 부산국제영화제 스페셜 토크 프로그램 '액터스 하우스 이제훈'에서도 구교환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인상 깊었던 배우로 구교환을 꼽으며 "독립영화에서 주로 봤던 구교환씨를 상업 영화에서 본 건 처음이었다. D.P.나 모가디슈를 보며 흥분을 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구교환님과 같이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을 자주 하고, 이야기하고 다녔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KBS2 '제42회 청룡영화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