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접종자 허용 인원 4명에서 더 줄일 듯"...정부, 방역 강화 검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규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정부가 '방역 패스' 적용 대상을 넓히고 식당·카페의 미접종자 허용 인원을 4명에서 더 줄이는 등 방역 강화를 검토하고 있다.


24일 중앙일보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입장을 빌려 정부가 오는 25일 코로나19일상회복 지원위원회 제4차 회의를 열고 방역 패스 적용 기준 등을 논의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단계적 일상회복 4주째인 만큼 이번 회의에서는 그간 상황에 대한 점검과 평가가 이뤄질 예정이다.


정부는 최근 수도권의 확진자 증가세가 꺾이지 않고 있고 의료대응 여력이 급격히 줄고 있는데 따라 방역 패스의 대상을 확대하고 유효기간을 설정하는 등의 조치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일상회복지원위원회 관계자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시점으로 위원회에서 이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분과위원회의 한 위원은 "현재 식당·카페에서 미접종자는 4명까지 허용되는데 연말연시가 있으니 이 부분이 다시 검토돼야 할 것 같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위원도 "수도권에는 방역 조치가 강화돼야 한다는 데 위원들이 동의했다. 4명의 미접종자 허용 인원을 줄여야 하지 않겠냐는 것이 주요 이슈 중 하나였다"고 전했다.


현재 식당·카페는 방역 패스 적용 대상에서 제외되지만 미접종자 이용 규모가 4명 이하로 제한돼있다.


한편 정부는 25일 일상회복지원위원회 4차 회의를 열고 방역패스 적용 기준 등을 논의한다. 이후 방역 강화 등의 조치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