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이 바람 피운 충격에 절 들어가 '스님' 되려 삭발한 여성

인사이트tiin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사랑하는 사람에게 배신 당한 충격에 '삭발'을 감행한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놀랍게도 여성은 '불심'으로 마음을 다스리기 위해 머리를 깎고 절로 들어가 스님이 되기로 결심했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tiin'은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웠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스트레스로 우울증에 시달린 여성이 한 선택을 사진과 함께 공개했다.


1996년생 여성 르 응옥 트린(Le Ngoc Trinh)은 베트남에서 인기 있는 모델이자 여배우이다.


인사이트tiin


지난 7월 트린은 머리를 빡빡 깎아 '삭발'을 한 사진을 SNS에 올려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당시 트린은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운 사실을 알고 큰 충격에 빠져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어 했는데, 고통을 이겨내려 찾은 방법이 바로 '불심'이었다.


불교 신자였던 트린은 절에 가면 마음이 편안해졌기에 직접 머리를 깎고 절로 들어가기로 결심했던 것.


삭발 사진을 공개하며 트린은 "평생 소중히 간직해온 모습을 지금은 벗어나고 싶다"며 "스님의 실루엣을 닮는 것 만으로도 심적으로 많이 회복된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tiin


정신 수양 한 달 후 트린은 남자친구가 찾아와 용서를 빌면서 고민 끝에 관계를 회복했고, 마음의 안정을 찾아 다시 머리를 기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트린이 해당 남성과 여전히 사귀고 있는지, 불심으로 다스린 마음으로 용서를 한 후 그저 일상으로 돌아온 것인지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려진 바 없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