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AMAs' 대상 수상소감 까먹어 진에게 들려나가는 방탄 정국

인사이트'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방탄소년단 정국이 귀여운 장면을 연출했다.


22일(한국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2021 American Music Awards, AMAs)'가 열렸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과 '페이보릿 팝' 부문에 이어 대상 격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상을 받았다.


이는 아시아 가수 최초 기록으로 아리아나 그란데, 올리비아 로드리고, 테일러 스위프트, 더 위켄드 등 쟁쟁한 팝스타들과 경쟁해 거둔 상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시상대에 오른 RM은 "어떤 말을 해야 할지 잊어버렸다. 'AMA'에게 감사하다. 이렇게 훌륭한 아티스트들과 함께 이 자리에 있다는 것이 영광스럽다. 이 모든 것이 기적이고 전 세계의 아미 덕이다. 당연하다고 여기지 않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슈가는 한국어로 "4년 전 AMA에서 미국 데뷔 무대를 했는데, 이 상을 받게 될 줄 몰랐다"라며 수상은 모두 팬덤 아미 덕이라고 공을 돌렸다.


마이크를 넘겨 받은 정국은 "우리 음악으로 사람들 행복하게 해주고 싶었다. 이 상이 우리의 새로운 장을 여는 거라 생각한다. 그동안 모든 순간이 소중하다는 걸 배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계속해서 소감을 이어가던 정국은 준비한 수상 소감을 까먹은 듯 말문이 막힌 모습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뷔는 자신이 마이크 앞에 서서 소감을 이어나갔고, 진은 정국이 귀여운 듯 그를 조용히 끌고 나가(?)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3관왕의 영예를 안게 된 방탄소년단은 콜드플레이와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 협업 무대를 꾸미며 축제 분위기를 달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