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비 쓰고 남은돈 저축하라며 2년 동안 매달 300만원씩 줬는데 120만원 모은 아내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전업주부인 아내에게 매달 약 300만원을 생활비로 줬지만 2년 뒤 모은 돈이 120만원 뿐이란 걸 알게 된 남편의 사연이 전해졌다.


남편은 달마다 250~300만원을 식비와 저축을 취지로 줬지만 아내가 모은 돈은 고작 120만원이었다고 하소연했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생활비 250만원이 적나요? 모은 돈이 없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아내가 매번 남편한테 돈 받아 장 보고 생활하고 하는 것이 싫다해 250~300만원 돈을 매달 아내에게 줬다. 이는 장 볼 때 쓰고 남은 돈을 저축하라는 취지였고 아내 또한 동의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그는 분유, 기저귀 포함 아이한테 들어가는 비용은 따로 혜택 있는 카드를 쓰라고 아내에게 줬으며 도우미나 이모님 부르는 비용과 공과금, 보험, 청약, 각종 세금 등은 자신이 따로 낸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가끔 있는 외식과 야외 나들이 등 사소한 지출도 A씨 자신이 담당했다.


하지만 2년이 지난 후 이사를 준비한 그는 아내가 저축했던 돈이 고작 120만원 밖에 안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A씨는 따로 적금을 모아 아내가 저축했던 돈과 함께 이사를 가려 계획했었지만 다 물거품이 돼버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이 당시 아내가 친구랑 놀다 오라고 카드를 줘도 나가지 않았고 밥도 1년 가까이 차리지 않아 적어도 200만원은 저금했을 줄 알았다며 "매달 100만원씩만 모아도 2400만원 아니냐"고 황당해 했다.


그는 "아내는 허투루 쓴 거 없고 친정이 힘들어 몇십만원씩 도와줬다고 하는데 이게 말이 되냐"며 "매달 꾸준히 도와줘도 120만원보다는 더 있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호소했다.


남편은 이후 아내에게 어디에 사용했냐고 물었지만 아내는 막 쓴 적 없다고만 대답할 뿐 구체적인 답은 들을 수 없었다며 "앞으로 매달 50만원씩 줄 거고 필요한 부분은 내 카드를 쓰거나 현금이 필요할 때 말하고 받아가라"고 단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내는 "한달에 200~300만원 가져다주면서 1000만원, 2000만원씩 모으길 바라는 네가 문제"라며 오히려 화를 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A씨는 "최선을 다했지만 불만이 있으면 이혼밖에 없다"고 말했고 아내는 "아이 때문에 참는다"는 말로 답했다. 


그는 끝으로 양육비를 주겠다고 얘길 하니 아내는 "500만원 줄 거 아니면 말하지 말라"며 방문을 닫고 들어가 버렸다고 전했다.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도우미·이모님 쓰는 전업주부가 월 300을 홀랑 까먹고 다닌 거냐", "여자라고 다 알뜰한 거 아닙니다", "빚 없으면 다행이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