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로 재력 과시했지만 국산차 모는 라이벌 선택한 호감녀에 현타온 '러브캐처' 남성 (영상)

인사이트TVING '러브캐처 인 서울'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러브캐처 인 서울'에서 여성의 선택을 받지 못하고 현타를 맞은 남성이 등장했다.


지난 19일 MZ세대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할 연애 리얼리티 '러브캐처 인 서울'이 베일을 벗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남자 5명, 여자 4명의 첫 만남을 그렸다. 진짜 사랑 혹은 거액의 상금을 목적으로 연애 심리 게임에 발을 디딘 캐처들은 서로를 알아갔다.


첫 만남의 설렘을 간직한 채 9명의 남녀는 집으로 돌아갔고, 이후 남성들은 각자 자신의 차로 호감가는 여성을 에스코트하러 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ING '러브캐처 인 서울'


서재형과 강원재는 이여민을 선택해 한곳에서 마주하게 됐다.


강원재는 "(서재형의 차) 포르쉐를 보고 조금 기가 많이 죽긴 했다"라고 속마음을 밝혔고, 서재형은 "해볼 만하겠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후 이여민이 등장하자 서재형은 당당하게 차 문을 열며 "제 차에 타시겠냐"라며 적극 대시했다.


하지만 이여민의 마음은 강원재에게 가있었다. 이여민은 죄송하다고 인사한 뒤 강원재의 차에 탑승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ING '러브캐처 인 서울'


홀로 자리를 떠난 서재형은 현타가 왔는지 "창피하다"를 반복해서 말하며 한숨을 쉬었다.


앞서 서재형은 돈 걱정 없이 산다면서 슈퍼카 수집하는 게 취미라며 재력을 과시한 바 있다.


그는 "단 한 번도 (여성을) 못 꼬신 적은 없다"라며 첫 만남부터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랬던 그가 처음으로 선택받지 못하자 후폭풍이 크게 온 것으로 보인다.


YouTube 'TVIN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