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감염됐던 '멸종위기' 눈표범 3마리 결국 무지개다리 건너

인사이트Lincoln Children's Zoo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것은 사람 뿐만이 아니었다. 멸종위기 동물도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뉴욕 포스트(NewYork Post)'는 네브래스카주 링컨 어린이 동물원(Lincoln Children's Zoo)에 살던 눈표범들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폐사했다고 보도했다.


숨진 눈표범은 라니(Ranney), 에베레스트(Everest), 마칼루(Makalu)로, 총 3마리다.


해당 동물원에서는 눈표범 외에도 표범과 수마트라 호랑이 액슬(Axl)과 쿠마(Kumar)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스테로이드와 항생제 치료를 받고 있었다고 전해진다.


인사이트Lincoln Children's Zoo


동물원 관계자는 "눈표범처럼 희귀하고 사랑받는 동물을 예기치 않게 잃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다"며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미국 켄터키주에 위치한 루이빌 동물원(Louisville Zoo)의 눈표범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당시 확진 판정을 받은 눈표범들은 무증상 동물원 직원들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Facebook 'Brookfield Zoo'


한편 설표 또는 회색표범이라고도 불리는 눈표범은 눈처럼 새하얀 털에 까만 얼룩 그리고 신비로운 푸른 눈동자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


중앙아시아 일대에 주로 분포하고 있으며 털가죽을 얻기 위한 무분별한 포획으로 현재 심각한 멸종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의 스노우레퍼드 트러스트 재단에 따르면 눈표범은 현재 전 세계에 약 4000~6000마리 밖에 남지 않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