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영 내내 벌레가 스크린을"...관객 공포 떨게 한 어제(1일)자 CGV 용산 아이맥스 참사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멀티플렉스 영화관 CGV 용산 아이파크몰 아이맥스(IMAX) 상영관에서 스크린에 벌레 실루엣이 나타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1월 1일 용산 아이맥스 조조 '듄' 모습입니다', '용산 아이맥스 벌레와 함께한 두 시간 반' 등의 글이 다수 올라왔다.


해당 내용을 종합해 보면 이날 오전 8시부터 오전 10시 45분까지 CGV 용산 아이파크몰 아이맥스관에서 영화 '듄'이 상영됐는데, 초중반쯤에 영사기 렌즈에 벌레가 붙었고 실루엣이 그대로 스크린에 담겼다.


일부 관객은 중간에 퇴실하면서 문제 제기를 했고, 영화관 직원은 살충제를 뿌렸으나 해결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회차 영화를 관람했다는 누리꾼은 "스크린 전체를 다 다녔다", "엔딩 크레디트까지 편히 계시다 가셨다", "벌레 더듬이랑 다리 움직임 이렇게 길게 오래 본 거 태어나서 처음"이라며 당황스러움을 표했다.


이후 CGV 측은 피해를 입은 관객들에게 같은 상영관을 이용할 수 있는 관람권을 한 장씩 제공했다.


CGV 측은 "극장 안에 날아다니던 벌레가 영사기에 붙으면서 이런 일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더 큰 불편을 막기 위해 불가피하게 영화 상영을 멈추지 않고 이후 보상을 하기로 했다. 보상은 내부 규정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내부 점검 등 향후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는 CGV 관계자는 "이런 일로 관람객들께 불편을 끼쳐드려 너무나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몇몇 관객들은 영화관 측의 대응에 비판을 쏟아냈다.


이들은 "먼 곳에서 온 사람들은 반차, 연차 써서 시간 내서 왔을 텐데 시간만 버렸다", "'듄' 보고 싶어서 간 사람들은 이제 상영도 안 해서 소용없다", "영화 끝나고 보상 문제 때문에 나가지도 못하고 30분 넘게 기다려서 받은 게 아이맥스 관람권 한 장"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CGV 용산 아이맥스관에서는 영화 '듄' 상영 중 한 관객이 화장실을 가려다 내부 조명을 켜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로 인해 관객들은 약 2분 정도 불이 켜진 상태로 영화를 봤던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아이맥스관 스크린 화면 밝기 문제도 논란이 됐는데, CGV 측은 영화 '이터널스' 개봉 전 조치를 완료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