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부자에게는 자유를, 어려운 사람에는 일어설 기회주겠다"

인사이트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복지 체계를 서민 중심으로 전환하겠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 홍준표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대선캠프에서 '서민 복지 대전환' 공약을 발표했다.


홍 의원은 "복지는 후대에 부담을 전가하지 않고 우리가 감당 가능한 수준으로만 해야 한다"라며 "어려운 사람을 집중적으로 돕는 방식이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부자에게는 자유를, 어려운 이에게는 다시 일어날 수 있는 기회를 줘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경제의 파이를 키워 복지 재원을 늘리고 사람들이 일할 수 있는 복지 즉 생산성 있는 복지로 나아가야 한다는 취지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에 대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온 국민에게 일정 금액을 나눠주는 방식은 현실성이 없고 지속 가능하지도 않다는 게 홍 의원의 견해였다. 홍 의원은 이 후보의 기본소득을 가리켜 '질 나쁜 포퓰리즘'이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뉴스1


홍 의원은 급성장 중인 배달 플랫폼 시장에서 자영업자(가게 주인)와 소비자가 부담하는 몫이 너무 크다고 언급했다.


배달 수수료가 적정하게 책정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민관협의기구를 제도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한 생계형 자영업자도 고용보험을 적용하고 보험료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대학등록금 후불제, 노인복지청 설치 등의 공약도 내놓았다. 청년과 노인을 모두 아우르겠다는 목표로 풀이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