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C, 이른 겨울날씨에 겨울의류 판매 증가

인사이트사진 제공 = BYC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BYC는 최근 이른 겨울 날씨가 시작되면서 기능성 발열웨어 보디히트, 라운지 웨어 등 겨울의류 제품의 판매율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16일부터 24일까지, BYC 겨울의류의 판매량은 지난 해 같은 기간 대비 27.7%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BYC 기능성 발열웨어 보디히트는 일상복과 매치할 수 있는 스타일과 보온성을 모두 갖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BYC 관계자는 "갑자기 다가온 겨울 날씨에 보온 기능의 제품을 찾는 분들이 많아 판매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BYC는 올해 제품군을 확대해 보온기능이 뛰어나면서도 스타일을 살릴 수 있는 가을, 겨울 제품들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BYC 2021 보디히트는 가벼운 외출 시에도 입을 수 있는 모던한 디자인의 따뜻하고 편안한 라운지 웨어가 새롭게 추가됐다. 


라운지 웨어는 겨울철 내외면 2중직 원단으로 따뜻한 공기를 오래 머무르게 해 보온력이 뛰어나고, 세탁 후에도 수축이 안정되도록 내구성을 강화했다. 또한 편안한 이지핏의 맨투맨과 조거팬츠를 셋업한 남녀공용 세트 제품을 구성해 이지웨어나 홈트룩으로도 착용 가능하다.


BYC는 집에서는 티셔츠로 외출시에는 겉옷에 받쳐 입거나 내의로 입을 수 있도록 아웃웨어 스타일을 강화했다. 특히 티셔츠나 레깅스 스타일의 제품은 실내외 겸용으로 활용도가 높다.


BYC는 "이른 겨울의 날씨로 스테디 셀러 제품 보디히트 등 겨울 제품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며, "긴 코로나 상황에서 이러한 날씨로 인해 의류업계에서 좋은 반응이 있어, 올해 일상으로 돌아가 어려움이 많이 극복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