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품용 밥에서 '스테이플러' 나오자 돌변"...갑자기 김선호 저격 시작한 '갯차' 스태프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갯마을 차차차' 스태프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배우 김선호를 응원한 가운데, 또 다른 스태프의 상반된 증언이 이어졌다.


해당 스태프는 '김선호의 잦은 정색에 촬영장 분위기가 불편했다'며 김선호의 성격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앞서 지난 26일 '갯마을 차차차(이하 갯차)' 한 스태프는 개인 SNS에 김선호 사진을 게재하며 "홍 반장답게 빨리 일어서자. 김선호 파이팅"이라고 응원글을 올렸다.


이런 가운데 또다른 '갯차' 스태프 A씨는 27일 텐아시아를 통해 응원글을 쓴 스태프가 "김선호의 측근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보도에 따르면 A씨는 "김선호는 평소 현장에서 잦은 정색과 난색으로 분위기를 싸하게 만들었다"며 "실제로 많은 촬영을 함께한 스태프로서 딱히 응원할 마음은 생기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 번은 감리할머니(김영옥 분) 집에서 이상이와 밥 먹는 장면에서는 반찬에서 이물질이 나오자 그때부터 표정이 굳었다"면서 "충분히 기분이 안 좋을 상황이긴 했지만 이후 소품팀이 밥이나 반찬을 다시 채우려고 해도 '됐다'라며 정색해 모두를 당황시켰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후 이같은 분위기를 감지했는지 상대 배역인 이상이가 '아니 왜 밥만 먹어? 반찬도 좀 먹어'라며 애드리브를 치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사람이 좀 싸한 게 있다"며 "같은 배우들에겐 친절하고 겉으로는 늘 웃지만, 본인의 연기가 잘 안 풀리면 애먼 스태프 핑계를 대며 불편한 상황을 만들곤 했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스태프 인스타그램


다만 이에 대한 반박글도 나왔다. 자신 역시 갯차 스태프라고 주장한 누리꾼 B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저 사건 기억난다. 소품팀이 준비한 음식 안에 이물질(스테이플러 철심)이 있었고 그거 김선호가 발견하고 조심하자고 얘기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거기서 정색하고 얘기했던 건 (김)영옥 선생님. '밥 먹는 데 스테이플러가 나오면 어떻게 믿고 그 밥을 먹겠음'(이라고 말씀하심). 당연히 해야 할 소리 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어 "혹시나 얘기하는 거지만 저 이물질 빼라 한 것도 조용히 해당 팀 따로 불러 얘기한 거라 거기 가까이 붙어있던 사람들만 알았을 것"이라며 "현장에서 태도 논란은 이해가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선호는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생활 의혹 글이 올라오면서 비난을 받았다. 해당 글을 작성자는 지난해 임신했지만 김선호가 위약금, 결혼 등을 핑계로 낙태를 권했고, 이후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김선호는 지난 20일 공식 입장을 통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