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주 4일제' 공약 검토 중..."인간다운 삶 위해 가급적 빨리"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주 4일제 근무제' 공약을 진지하게 검토 중이다.


27일 JTBC는 이재명 후보가 대선을 앞두고 '워라벨'을 중시하는 젊은 세대의 이목을 사로잡는 '주 4일제'를 공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재명 후보는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낮은 20~30대 맞춤 공약으로 지지세를 넓히려는 것으로 예상된다.


보도에 따르면 이재명 후보는 '주 4일제' 공약을 고민하고 있냐는 해당 매체의 질문에 "인간다운 삶과 노동시간 단축을 위한 주 4일근무제는 언젠가 해야할 일"이라고 답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이어 "장기적인 국가 과제가 되겠지만, 4차 산업혁명에 맞춰 가급적 빨리 도입하도록 노력해야 한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재명 후보 측의 핵심 관계자 역시 '주 4일 근무제' 공약을 검토 중인게 맞다고 수긍하며 "정책 구상은 물론 단계별 계획도 마련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 후보 측 관계자는 "아직 여러 조율 단계가 남아있다"라며 공약을 다듬는 과정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경기도지사로 일하던 시절 이 후보는 경기도 주식회사를 통해 전국에서 가장 빨리 '주 4일 근무제'를 도입했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지난 8월에도 "전 세계에서 이미 주 27시간제 하는 곳도 있어요. 우리는 거기까진 못 가더라도 주 4일 근무제를 목표로 두고 가야 되는 거죠"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주 4일제' 시행은 기대되는 효과만큼이나 파장도 큰 사안이다.


해당 공약이 나오면 대중의 의견이 분분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