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반장답게 일어서자"...'갯마을 차차차' 스태프, 김선호 응원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스태프 인스타그램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갯마을 차차차' 스태프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김선호를 응원했다.


지난 26일 tvN '갯마을 차차차'의 한 스태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선호 모습이 담긴 사진을 다수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김선호는 한 어린이 옆에서 밝은 미소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이 스태프는 "홍반장답게 빨리 일어서자. 김선호 파이팅"이라는 글을 덧붙여 김선호에게 힘을 북돋아줬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대세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익명 글이 게시됐다.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스태프 인스타그램


본인을 K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글쓴이 A씨는 "K배우가 혼인을 빙자해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으며 거액 광고 위약금 등을 이유로 낙태를 종용했다"라고 폭로했다.


또 A씨는 "이후에도 K배우가 자신에 대한 흔적을 지우기에만 바빴을 뿐, 진심 어린 사과나 반성은 없었다"라고 전했다.


김선호는 폭로글 당사자로 자신이 지목되자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주었다"라고 인정했다.


이어 그는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작품에 함께 한 사람들과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입장을 표했다.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스태프 인스타그램


이렇게 논란이 마무리되는 듯 보였지만 지난 26일 디스패치는 A씨의 실명을 공개하고 폭로글과 다른 사실에 대해 취재한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김선호는 A씨와 합의한 끝에 낙태를 결정하고 정말 슬퍼했다.


A씨가 낙태를 하러 병원을 간 동안 김선호는 2주 동안 미역국을 끓이며 정성을 다했고, A씨와 함께 자신의 부모님을 만나는 등 믿음을 주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A씨가 반복적으로 신뢰를 깨는 문제를 보였고, 두 사람은 결국 지난 5월 결별했다.


이와 관련해 김선호 측은 "드릴 말씀은 없다"라며 함구했다.


인사이트tv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