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X' 여진, '스우파' 제작진 악마의 편집 폭로..."노제랑 친한데" (영상)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인사이트] 나소희 기자 = 'YGX' 여진이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비하인드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VOGUE KOREA'에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했던 'YGX' 멤버들의 인터뷰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YGX' 멤버들은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비하인드를 밝혀 이목을 끌었다.


특히 가장 눈길을 끈 건 여진이 '스트릿 우먼 파이터' 제작진의 '악마의 편집'에 대해 억울한 심정을 드러낸 거였다.


여진은 "목이 메어요"라면서 말하기 전부터 울컥한 모습을 드러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VOGUE KOREA'


그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 1화에서 노제에게 도발하는 것처럼 보여진 "노제씨, 괜찮으세요?"라는 장면에 대한 진실을 알렸다.


여진은 1화가 크루들과의 첫 만남이었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그는 첫방 녹화 전 '스트릿 우먼 파이터' PD가 기선 제압을 하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여진의 첫 배틀 상대는 친한 노제였다.


여진은 도발을 하려고 하던 것이 아니라 당시 노제가 발등을 다쳐서 "괜찮냐"라고 물어본 거였다고 해명했다.


그는 "VCR을 보고 충격받은 노제에게 괜찮냐고 물어본 것이 아니었어요"라고 억울해 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VOGUE KOREA'

 

앞서 '스트릿 우먼 파이터' 1회에서 노제는 자신의 크루인 '웨이비'가 다른 팀에게 좋지 않은 평가를 받자 언짢은 기분을 드러냈다.


그때 여진이 "노제씨, 괜찮으세요?"라고 묻는 장면이 나왔고, 'YGX'와 '웨이비' 사이에 싸늘한 분위기가 조성된 것처럼 포장됐다.


한편, 지난 26일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최종화는 대중들의 큰 관심 속에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허니제이가 이끄는 홀리뱅이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2위에 훅, 3위에 라치카, 4위에 코카N버터가 이름을 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YouTube 'VOGUE 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