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호, 김선호 전여친의 전남편 녹취 공개..."3주동안 남자 3명과 집에서 외도"

인사이트tvN '스타트업'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에 지인들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 여자친구 A씨의 전남편 B씨의 녹취록이 공개됐다.


26일 연예뒤통령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선호 전 여친 충격 실체...녹취록 공개'라는 제목으로 실시간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진호는 "오늘 자료를 공개할지 말지 굉장히 많이 생각했고 고심했다"라면서 B씨가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한 팟캐스트 방송에서 밝힌 내용을 공개했다.


인사이트YouTube '연예 뒤통령이진호'


그는 "해당 팟캐스트 방송은 지인들끼리만 아는 작은 방송이었으며 당시 본인의 정체를 밝히지 않았으나 취재 과정에서 해당 인물(B씨)이 김선호 전여친의 전남편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B씨는 A씨와의 이혼 당시 재판 상황을 회상했다.


B씨는 "나는 제가 살던 집에서 나갔고 이 사람(A씨)은 그 집에 있었다. 그런데 부모와 가족들이 그 집을 다 점거했다. 내가 들어오지 못하도록"이라면서 "짐을 가지러 갔는데 CCTV가 설치돼 있었다. 내가 언제 혹시나 들어올까 해서 무서워서 설치해 놓은 것 같았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줄이 있고 하드(디스크)가 있어서 낼름 들고 왔다. 뭐가 있을 것 같아 뒤로 돌려봤더니 한 달도 안 됐는데 한 3주 사이에 3명의 남자가 집에 들어왔다. 소파에서 다 다른 남자와 그짓거리를 하더라"라면서 "조사해봤더니 두 명은 호스트바 사람이고 한 명은 나이가 많은 스폰서였다. 이름을 대면 알 수도 있다. 그 스폰서는 결혼 전에도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B씨는 "그래놓고 일자를 보니까 그렇게 해놓고 다음 날 (법원에서) '저는 이혼을 안 하고 싶습니다'라고 한 거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YouTube '연예 뒤통령이진호'


결국 B씨는 A씨의 하드디스크 속 CCTV 영상을 제출했고 이혼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다고 전했다.


이어 "마지막에 나한테 '미안하고 고마웠다'며 울먹거리더라. 헤어진 후에는 인스타그램에 계속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면서 나를 나쁜 놈으로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B씨는 A씨가 자신을 미행시켰다가 걸리기도 했다고도 말했다.


"차를 세우고 뭔가 이상했다. 계속 따라오더라. 자기가 (이혼소송에서) 질 것 같으니까 뭔가를 잡으려 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그렇게 녹취록은 끝이 났다.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이진호는 "전 남편 추정이라고 써둔 이유는 그의 사생활 보호나 당사자 정체를 보호하기 위한 방편이었다. 제가 밝혔던 반전의 여지는 이런 부분이었다"라면서 "'폭로에는 반드시 책임이 따른다'라는 걸 말씀드리고 싶다. 누군가를 무너뜨리려면 자신의 인생도 걸어야 한다"라며 방송을 끝냈다.


한편 배우 김선호는 지난 17일 전 연인 A씨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폭로 글을 올려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A씨는 당시 게시글에서 김선호가 교제 도중 임신을 하자 위약금, 결혼 등을 핑계로 낙태를 종용, 이후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김선호는 지난 20일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YouTube '연예 뒤통령이진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