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살 줄넘기 국가대표 1년 넘게 성폭행하다 적발되자 '연인 사이'였다고 변명한 26살 코치

인사이트MBC '실화탐사대'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지난 23일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1년 넘게 성폭행을 해온 코치 때문에 국가대표를 포기한 16살 지수씨(가명)의 사연이 공개됐다.


영상에 따르면 7살 때부터 줄넘기를 시작해 각종 대회에서 메달을 휩쓸던 지수씨는 4월 16살의 나이로 최연소 국가대표에도 발탁된 대한민국 줄넘기 기대주였다.


지수 씨는 어렸을 때부터 늘 꿈꿔온 '대한민국 줄넘기 국가대표'를 이루게 됐지만 한 남성 때문에 돌연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바로 자신을 가르치던 국가대표 출신의 코치 A씨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실화탐사대'


지난해 3월 지수씨는 A씨를 만났다. 당시 25살의 유명 줄넘기 코치였던 A씨는 수업 초반만 하더라도 늘 친절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불과 2개월 만에 돌변했다. 


A씨는 어느 날 지수씨를 자신의 집에 초대하고는 성관계를 강요했다. 지수씨의 나이는 고작 15살이었다. 그날 이후 1년 동안 A씨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매번 지수씨를 성폭행했다. 


A씨는 지수씨가 관계를 거부할 때마다 폭언과 협박을 내뱉었고 그의 한 마디 한 마디가 지수 씨에게는 큰 공포로 다가왔다.


지수씨는 코치를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은 줄넘기를 포기하는 것 밖에 없다고 생각해 용기를 냈지만 A씨는 오히려 지수씨와 연인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실화탐사대'


또 A씨는 자신을 변호하기 위해 주변 선수들에게서 탄원서 작성을 요청하고 있었다. 


지수씨의 부모님은 줄넘기협회 측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동료 선수들과 국가대표 감독 등 관계자들 모두 자신들은 몰랐던 일이라며 책임을 외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런 상황에서 10살 때 코치에게 성폭행을 당한 후 17년의 투쟁 끝에 승소한 김은희 테니스 코치가 지수와의 만남을 조심스레 요청했다. 김은희 코치는 "지수에게서 자신의 모습을 봤다"며 진심 어린 조언과 함께 지수씨를 안아줬다.


한편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사건에 대한 A씨의 반론권 보장을 위해 수차례 연락을 취했지만 묵묵부답이었고 경찰은 피의자 A씨를 소환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YouTube '실화 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