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현 "나 '머릿발' 굉장히 심해...짧은 머리·긴머리 분위기 너무 다르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마이 네임'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배우 안보현이 자신의 외모가 헤어스타일에 따라 확연하게 달라진다고 언급했다.


25일 안보현은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이 네임' 관련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tvN '유미의 세포들'에서는 구웅 역할을 맡아 장발 헤어스타일을 선보인 안보현은 '마이 네임'에서는 마약 수사대 에이스 전필도 역을 맡아 비교적 짧은 머리도 보여준다.


안보현은 "정말 객관적으로 주관적으로 다 따져봤을 때 저는 굉장히 '머릿발'이 심하다"라며 웃었다.


인사이트tvN '유미의 세포들'


그러면서 그는 배우가 되기 전엔 짧은 머리와 긴 머리를 했을 때 자신에게서 느껴지는 분위기가 명확히 다른 게 싫었다고 회상했다.


안보현은 "짧은 머리하다가 긴 머리를 하니까 못 알아보는 사람도 많고 '너 아닌 거 같다'라고 하니까 처음엔 싫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배우가 되고 나서는 다양한 표현을 할 수 있어서 만족한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은 너무 좋다. 배우로서 너무 좋은 것 같다"라며 콤플렉스를 극복했음을 알렸다.


안보현은 '유미의 세포들'에서 보여준 장발 헤어스타일의 경우 굉장히 다른 색깔을 보여준 거 같아서 신의 한 수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tvN '유미의 세포들'


또 그는 '마이 네임'에서는 전반부와 후반부의 머리 길이 차이 덕분에 분위기가 다르게 연출돼 시청자에게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고 밝혔다.


안보현은 "저는 작품으로 삭발을 해도 상관이 없다. 배역에 맞게끔 하고 싶다"라고 남다른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안보현은 지난 2016년 영화 '히야'로 데뷔했다.


그는 이후 KBS2 '태양의 후예', tvN '그녀의 사생활', JTBC '이태원 클라쓰', MBC '카이로스' 등에 출연하며 훤칠한 키와 훈훈한 외모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