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한 에스파가 앵콜 무대서 'MR' 없이 부른 '생 라이브' 수준 (영상)

인사이트YouTube '스브스케이팝 / SBS KPOP'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신곡 'Savage(새비지)'로 차트 정상에 오른 그룹 에스파(aespa)가 라이브 실력으로 팬들을 감탄하게 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는 에스파가 신곡 'Savage(새비지)'로 1위를 차지했다.


방송 후 SBS 유튜브 채널은 에스파의 '앵콜캠'을 올렸다. 에스파는 립싱크 의혹을 비웃기라도 하듯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냈다.


음원과 똑같은 안정적인 라이브 실력과 여유 있는 애드리브로 실력파 아티스트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인사이트YouTube '스브스케이팝 / SBS KPOP'


앞서 에스파는 립싱크 의혹을 받기도 했다. 그 이유는 라이브가 음원과 거의 비슷했기 때문.


이에 멤버 닝닝에 "에스파 라이브 해요"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이번 앵콜캠 영상으로 에스파는 라이브 인증은 물론 음원보다 뛰어난 실력을 인증했다.


누리꾼들은 "립싱크 논란 종결" "음원 씹어먹었다" "라이브가 더 좋다" "에스파 네 명 다 사기캐다" "실력으로 찢었다" "음원 틀어논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에스파는 첫 미니앨범 발매 15일 만에 음반 판매량 51만 장을 기록해 '하프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 


인사이트YouTube '스브스케이팝 / SBS KPOP'


YouTube '스브스케이팝 / SBS KPOP'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