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대통령 선거 앞두고 '기사 댓글' 제한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네이버가 동일 기사에 달 수 있는 댓글 수를 제한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지난 21일부터 기사 1개에 삭제 댓글을 포함해 총 3개의 댓글만 달 수 있도록 조치했다.


네이버는 지난 2018년 4월부터 1개 기사에 최대 3개의 댓글만 달 수 있도록 제한했다.


다만 기존에 올린 댓글을 삭제할 경우 그만큼 다시 댓글을 달 수 있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러나 이번 조치는 삭제한 댓글까지 제한에 포함해 총 3개의 댓글만 올릴 수 있다. 네이버가 3년 반 만에 댓글 규제를 강화한 것이다.


이는 네이버가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여론 조작 문제 등의 논란을 피해 가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네이버 측은 "일부 주목받는 기사에 삭제를 동반한 댓글 등록이 반복될 가능성이 있어, 다양한 의견이 오갈 수 있는 댓글 공간 운영 취지를 강화하기 위해 정책을 변경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동안 네이버는 댓글 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꾸준히 새로운 정책을 발표해왔다.


지난해 2월에는 악플, 여론 조작 시도를 막기 위해 '댓글 본인확인제(실명제)'를 도입했다. 또 같은 해 3월부터 네이버 이용자가 단 댓글의 이력을 공개하기 시작했다.


이와 함께 지난 5월부터는 뉴스 기사에 댓글을 달면 작성자의 프로필 사진이 노출되도록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