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가 삼성에 이기려 만든 180만원짜리 '폴더블 폰' 수준

인사이트The Verge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핸드폰 액정을 마치 종이처럼 접었다 펼 수 있는 '폴더블'폰이 최근 소비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 삼성전자가 독주하던 폴더블폰 시장에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중화권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뛰어들면서 경쟁이 한층 심화될 전망이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더 버지는 마이크로소프트가 폴더블폰 'MS 서피스 듀오2'를 21일 미국, 유럽 등 일부 시장에서 공식 출시했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서피스 듀오2'는 갤럭시 폴드처럼 하나의 액정이 반으로 접히는 방식이 아닌 2개의 화면을 연결한 듀얼 스크린 방식을 채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he Verge


소비자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대부분 화면이 쪼개져서 불편할 것 같다는 반응이 주를 이룬다.


실제 매체에 실린 실사용 리뷰 사진에는 화면 가운데 경첩 부분이 시야를 가리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동영상이나 게임을 전체 화면으로 플레이할 때 이 단점이 가장 크게 드러난다.


또 갤럭시 폴드에는 장착된 커버 디스플레이가 없어 문자·통화 시 반드시 스마트폰을 열어야 한다. 갤럭시 폴드는 커버 디스플레이를 통해 액정을 다 열지 않아도 문자 및 통화가 가능하다.


두 개의 액정을 붙인 대화면으로써 장점도 존재한다. 각각의 화면에 다른 앱을 띄워 동시에 큰 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


인사이트The Verge


인사이트Cnet


왼쪽 화면으로 뉴스를 보면서 오른쪽 화면에서 메시지를 보내거나, 영상 회의를 하며 스타일러스펜으로 필기를 할 수 있는 장점도 존재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용자는 화면이 하나로 이어지지 않아 답답하다는 반응을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사에서 이번에 내놓은 '서피스 듀오2'의 가격은 1499.99달러(한화 약 177만 원)부터 시작한다.


IT 전문가들은 "MS 서피스 듀오2가 가격만큼의 가치가 있으려면 하드웨어 개선 등 필요하다. 권장하기 어렵다"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