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공격 시 방어 해주겠다"...美 바이든 발언에 중국이 보인 반응

인사이트이지원 디자이너 / 뉴스1


[뉴스1] 최서윤 기자, 김정률 기자, 박병진 기자 = 중국 외교부가 22일 '대만이 중국의 공격을 받을 경우 미국은 대만을 방어할 것'이라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미국은 대만의 독립 지지자들에게 잘못된 신호를 보내지 말라"고 촉구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핵심 이익에 대해 양보할 여지가 없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 동부 시간으로 21일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타운홀 행사에 참석해 대만이 중국의 공격을 받을 경우를 가정한 질문에 "미국은 대만을 방어할 것"이라며 "우리는 그것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이 대만의 방어를 돕지만 명시적으로 약속하진 않는 '전략적 모호성'과 상충한다는 점에서 미국의 대만 정책이 변화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됐다.


이에 백악관이 "정책 변화는 없다"며 수습에 나섰다. 백악관 관계자는 "미국과 대만의 방위 관계는 대만관계법의 안내를 받는다"며 "우리는 대만관계법에 하에서 우리의 약속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과 대만의 관계는 대만에서 2016년 급진적 독립을 추구하는 민주진보당 집권 이후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


특히 미국의 대만 지원 강화와 중국의 남중국해 및 대만해협 주변 군사 훈련으로 긴장이 고조되면서, 대만은 미·중 갈등 시 충돌이 표면화할 주요 발화점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같은 행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관계를 언급하며 "장기적인 갈등으로 돌입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