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을 '대선 후보' 만드는 여론조사 강행하면 '중대결심'"

인사이트홍준표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기상천외한 여론조사를 고집한다면 중대 결심을 할 수도 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여론조사 방식을 두고 강하게 반발했다.


23일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일반 국민여론조사의 문항 설계'가 편파적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재명과 경쟁력을 묻는 여론조사를 하면서 1대1로 4자를 조사한다는 것은 참으로 어이없는 일"이라며 "분별력 없는 여론조사를 하겠다는 뜻은 처음부터 윤 후보(윤석열)를 만들기 위한 기망적인 책략에 불과하다"라고 일갈했다.


인사이트Facebook '홍준표' 


이어 "지난번 역선택 논란 때부터 특정 후보 편들기라는 여론의 질타를 받았는데 이제 그만하라"고 질타했다.


홍 의원은 '양자 가상대결'이 아닌 '4지 선다형'으로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양자 가상대결은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경선 후보 한 명씩을 대결을 붙여 조사 결과를 도출하는 방식을 말한다. 1대1 여론조사만 하는 것이다.


인사이트윤석열 전 검찰총장 / 뉴스1


4지 선다형은 이재명 후보를 이길 후보로 누가 적합하느냐를 물으며 현재 경선 후보 4명을 모두 선택지에 넣는 방식이다.


홍 의원은 "끝까지 기상천외한 여론조사를 고집한다면 중대 결심을 할 수도 있다는 걸 아셔야 한다"라며 놀라운 상황이 펼쳐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홍 의원은 자신 쪽으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측 지지자들이 속속 모이고 있다고 했다. 이낙연 전 대표의 표를 흡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