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출한지 사흘째 행방묘연한 초5 소년...'경기→부산' 이동 추정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이상휼 기자 =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이 가출해 사흘째 종적이 묘연하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일 경기 남양주시에 사는 A군(11)이 집에 들어오지 않고 연락되지 않는다면서 부모가 실종신고했다.


남양주 일대를 수색한 결과 A군을 찾을 수 없어 경찰은 긴급재난문자를 지역민들에게 보내 A군의 신상과 행색을 밝히며 제보해줄 것을 요청했다.


스마트폰이나 카드가 없이 현금을 사용하고 있어 경찰이 실시간 추적에 애를 먹고 있다.


실종 사흘째인 이날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범죄에 연루됐거나 사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A군은 대중교통과 무궁화호 기차를 이용해 남양주에서 파주 문산으로 갔다가 다시 인천공항을 들른 뒤 대전을 거쳐 부산으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잠은 기차역사 등에서 쪽잠을 청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 관계자는 "긴급재난문자 발송 이후 지역민들이 많이 걱정하고 있는데, 범죄 연루 정황은 없다"면서 "수사관들이 전국 각지에서 소재를 파악하는 한편 공조수사하고 있으니 곧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