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이 병X새X"...원썬, 무대서 욕한 '쇼미10' 18살 참가자 합격시킨 염따 비난 (영상)

인사이트YouTube '원썬 Sakkiz''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래퍼 원썬이 무대에서 욕설한 '쇼 미 더 머니 10' 참가자를 합격시킨 염따에게 쓴소리를 날렸다.


지난 18일 원썬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Mnet '쇼 미 더 머니 10' 3회 리뷰 영상을 올렸다.


원썬은 강렬한 포스를 풍기며 무대로 올라와 2차 '불구덩이 미션'에 임하는 18살 최성현의 모습을 지켜봤다.


당시 최상현은 가사 실수를 반복하고 말았고, 총 3팀에게 불합격 통보를 받자 "아, 개 X팔린다. 시X. 비트 꺼달라. 시X"이라며 욕을 뱉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원썬 Sakkiz''


상의하느라 이러한 상황을 정확히 인지하지 못해던 염따, 토일 팀은 끝까지 'FAIL'을 누르지 않아 최상현은 '1PASS'로 겨우 합격의 문턱을 넘겼다.


원썬은 "뭐 하냐 이X끼들. 뭐 하냐 염따야"라며 "이거는 프로듀서들한테 예의가 아니라 이걸 화면으로 볼 모든 사람들한테 예의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욕을 먹어도 할 말이 없는 그런 무대였는데 이걸 붙인 애들은 뭐냐"라며 "못 들어서 못 눌렀다니. 야 이 병X 새X들아. 뭐 하는 거냐. 지금 참가자 전체를 농락한 거나 다름없다. 똑바로 해야 한다"라고 분노했다.


인사이트YouTube '원썬 Sakkiz''


인사이트Mnet '쇼 미 더 머니 10'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은 "원썬도 프로듀서 잘했을 듯", "솔직히 반박 불가다", "맞는 말만 골라서 한다" 등 사이다 같은 원썬의 발언에 박수를 보냈다.


한편 염따는 지난 16일 SNS를 통해 최상현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염따는 "우리 상현이 잘했는데 너무 상현이한테 뭐라 하지 말아 달라. 제가 인성교육 똑바로 시키겠다"라며 감쌌다. 


인사이트Mnet '쇼 미 더 머니 10'


YouTube '원썬 Sakkiz''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