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오영수 "상업 광고 안 하겠단거 아냐...이순재·신구 선배가 어떻게 생각할까 걱정"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오일남을 연기한 배우 오영수가 화제를 모은 치킨 광고 거절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지난 18일 공개된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과 관련 여러 이야기를 밝혔다.


이날 인터뷰에서 오영수는 깐부치킨 광고를 거절해 화제를 모았던 것을 언급했다.


'오징어 게임'에서 오일남의 "우린 깐부잖아"라는 대사는 유명세를 타 일종의 '밈'으로 성장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앞서 보도에 따르면 깐부치킨은 오영수에게 광고모델을 제의했지만 오영수 측은 "배우로서의 자리를 지키고 싶다"는 이유로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오영수는 "완곡히 고사를 하기는 했지만 난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 내가 한 말이 아니라 억울하다"며 손사래를 쳤다.


오영수는 "그 말 때문에 마치 내가 상업적인 것은 전혀 안 하고, 마치 순수 예술만 추구하는 사람처럼 보인 것 같은데 전에도 이동통신 광고도 찍고 TV나 영화도 다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이순재, 신구 선배가 보면 어떻게 생각할까 걱정도 들고. 그분들도 다 광고 찍고 하는데 내가 뭐라고. 그렇게 써서 내가 아주 이상해졌다"고 난감해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광고를 거절한 이유로 오영수는 "서로 간의 신뢰와 배신, 인간성 상실과 애정 이런 인간관계를 모두 녹여 함축한 말이 '깐부'다. 작품의 핵심 주제이기도 하고. 난 사람들에게 그 의미를 전달하고 싶어서 혼신의 힘을 다해 깐부 연기를 했다. 그런데 내가 닭다리를 들고 '치킨 맛있어요'라고 하면 사람들이 깐부에서 뭘 연상하겠냐"고 반문했다.


오영수는 "그건 작품이 지향하고자 하는 뜻도 훼손시키는 것이고. 그래서 안 한다고 한 거다. 내가 광고니 뭐니 아무것도 안 하고 오직 배우로서의 길만 걷기 위해서 안 하겠다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최근 광고가 많이 들어온다는 오영수는 "할 만한 걸 해야지 들어온다고 다 할 수는 없지 않냐. 좀 가벼운 광고가 많았다. 그래서 '콘티를 좀 보고 얘기하자' 이런 식으로 완곡하게 고사한 것도 여러 편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 얘기가 오가는 것도 있지만 내가 광고는 다 안 한다고 한 게 아니다. 단지 내 손으로 '깐부'의 의미를 훼손시킬 수는 없다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