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예쁜 배우? 외모는 빈껍데기...예쁘게만 보이고 싶지 않아"

인사이트넷플릭스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한소희가 '예쁜 배우'라는 수식어에 솔직한 심경을 공개했다.


20일 한소희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 네임'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한소희는 예쁜 외모로 집중 받는 것에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한소희는 "저는 사실 제 외적인 부분들은 제 팬 분들에게도 '빈 껍데기'라고 많이 표현한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이어 그는 "외관적으로 저를 보여드리기보다는 저의 마음이나 주체성이나 앞으로 연기라는 되게 막대한 무게의 직업을 어떤 식으로 대중 분들에게 표현해드릴 수 있을까를 저 자신에게 물었을 때 절대 '예쁘게'만은 아닌 거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소희는 "제가 생각했을 때 어떻게 보면 '일부러 망가져야 되나'보다는 그게 조금 예쁘지 않을지언정 저의 많은 면들을 좀 보여드리고 싶다. 새로운 면들, 저만 알고 있는 저의 모습들도 대중들과 공유하고 싶고 그렇다"고 털어놨다.


또한 한소희는 '포스트 전지현'이라는 평가에 대해서도 과분하다는 듯 "그런 평은 저한테는 정말 말도 안 되는 평이다"라고 손사래를 쳤다.


예쁘고 아름다운 배우라는 수식어가 붙었던 한소희는 '마이 네임'을 통해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였다.


인사이트넷플릭스 


한소희는 "'한소희 같지 않다'는 말들이 저는 되게 좋았다. 최근에 봤던 것 같은데 '이런 것도 할 수 있는 배우구나' 이런 말들, 어쨌든 단면적인 한소희의 이미지를 좀 탈피했다는 반응이 있더라"며 연기 변신에 욕심을 드러냈다.


그는 "저의 가능성을 작게나마 뚫은 느낌이 있는 것 같다. '나도 이런 거 할 수 있으니까 지켜봐 달라'는 마음이 자꾸 생긴다. 이게 어떻게 보면 좋은 욕심으로 바뀌고 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소희의 연기 변신이 돋보이는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작품이다.


글로벌 OTT 콘텐츠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 패트롤의 집계에 따르면 '마이 네임'은 지난 20일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 10 TV 프로그램(쇼)' 부문 3위를 기록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