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예산 0원인 '따릉이' 사업 중단하냐는 물음에 서울시가 서둘러 내놓은 입장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서울시의 공공자전거 따릉이의 신규 도입을 위한 내년 예산을 한 푼도 편성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올해 운영실적을 분석한 뒤 확대 여부를 검토하려는 것뿐 신규 도입을 중단하는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지난 19일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서울시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시는 따릉이 신규 구매를 위한 내년도 예산을 편성하지 않기로 했다.


신규 따릉이 구매 중단은 따릉이 사업이 시작된 2015년 이후 처음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앞서 시는 2018년 5000대, 2019년 4500대, 지난해 4500대 등 그동안 신규 따릉이를 꾸준히 구매해 왔다.


올해 3월에는 기후변화와 코로나19 시대에 필요한 교통수단으로 자전거도로를 확대하고, 현재 3만 7500대인 따릉이를 5만 대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지난 6월 말 적자 등을 이유로 잠정 중단하고 전기따릉이 사업 계획까지 취소했다. 또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후 서울시청 6층과 정문 앞, 서소문 청사 1층이 전시돼있던 따릉이를 철거했다.


박 의원은 "적자를 이유로 3개월 만에 제대로 된 검토 없이 따릉이 확대를 중단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전 시장의 대표적이 업적이라고 해도 시민 일상생활과 관련해 피해가 생기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서울자전거 공식 인스타그램


'따릉이 신규 도입 중단' 소식이 알려지자 각종 SNS 등에서는 따릉이를 지키기 위해 서울시에 민원을 넣자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기도 했다.


이후 다음날(20일) 서울시는 이와 관련한 해명 자료를 통해 "'따릉이 신규 도입 중단'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시 측은 "올해 말까지 3000대의 따릉이를 추가 도입하여 4만 500대까지 확대할 예정"이라며 "빅데이터 기반 따릉이 재배치 프로그램 운영해 모니터링 후 적정 개수를 확인해 추가 도입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따릉이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직 중 도입된 정책으로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아 올해 5월까지 이용자 300만 명을 돌파했다. 또 지난 2017년 서울시 공유정책 만족도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