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죄송하다"...최종 탈락에 눈물 흘리며 팬들한테 사과한 '스우파' 참리더 모니카 (영상)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역대급 퍼포먼스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스우파' 프라우드먼이 아쉽게 탈락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는 제시 신곡 안무 창작 미션과 맨 오브 우먼 미션의 점수를 합한 세미파이널 최종 결과가 공개됐다.


이날 경연에서 코카N버터가 1위, 홀리뱅이 2위를 차지했으며 공동 3위는 라치카와 훅, 5위는 프라우드먼, 6위는 YGX가 이름을 올렸다.


YGX와 훅은 제시 신곡 안무 창작 미션에서 각각 피네이션과 글로벌 대중의 선택을 받아 100점씩 가산점을 얻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2위의 홀리뱅 리더 허니제이는 "응원해주신 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멋있는 모습으로 파이널 열심히 준비해보겠다"는 담담한 소감을 밝혔다.


세미파이널 1위의 주인공은 단연 훅이었다. 훅의 리더 아이키는 "처음에 좀 많이 무시를 당했던 것 같다. 저희 친구들이 어리고 '아이키와 아이들'이란 수식어가 붙으면서 많이 고생했는데 이번 세미파이널을 통해서 그런 이름표를 떼도록 하겠다"며 결의를 다졌다.


프라우드먼 모니카는 최종 발표를 앞두고 "제가 애들한테 그런 얘기를 했다. 다 괜찮은데 어리광만 부리지 말라고. 어떠한 결과가 나와도 책임을 지고 그 무게를 견디는 게 어른이라고"라며 "어른이 됩시다, 우리"라고 전했다.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라치카 가비는 "누구를 찍어 눌러야 하고 누군가를 이겨야 하는 상황이잖나. 근데 내가 언제 이런 많은 사랑을 많이 받아봤다고 저기는 조회수가 230만인데 내가 200만이라고 슬퍼할 일인가, 생각이 들었다"며 "결과가 어떻게 됐든 전혀 후회 없다. 이 프로그램에 함께하게 돼서 감사한 마음뿐"이라고 밝혔다.


결국 프라우드먼이 6위에 올라 탈락하게 되자 모니카는 눈물을 흘리며 "정말 너무 죄송하다. 저희를 응원해주신 분들한테. 제가 정말 최선을 다하지 못했다"는 아쉬운 심정을 전했다.


그는 "저는 오늘 집에 가지 않는다. 제가 있던 곳에 돌아갈 뿐이다. 제가 가르쳤던 학생들에게 돌아가고, 본업으로 돌아가서 저를 지금까지 만들어줬던 사람들한테 다 그 덕을 돌려주면서 살아갈 거다"라며 "위로 안 해주셔도 되고 계속 같이 춤췄으면 좋겠다"고 탈락 소감을 밝혔다.


5위에 오른 라치카는 YGX와 탈락 배틀을 벌이게 됐다.


네이버 TV '스트릿 우먼 파이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