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 조리된 음식 환불해달라니까 '상욕' 퍼부은 찜닭집을 고발합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유명 찜닭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한 점주가 소비자에게 전화해 언성을 높이며 폭언을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지난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제게 진상이라며 이X아, X발 폭언한 XX OO지점을 공론화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소비자 A씨는 "소상공인이 현재 힘든 걸 알고 있어 환불만 받고 끝내려 했지만 저는 정신적인 피해를 입었는데 계속 장사하고 있는 지점을 보니 참을 수 없어 글을 쓰게 됐다"며 사연을 털어놨다.


A씨는 전날 오후 찜닭집의 한 지점에서 로제찜닭과 납작만두, 김말이 튀김 등을 주문했다. 주문한 음식이 도착해 먹으려고 보니 평소 즐겨 먹던 로제찜닭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었고 맛도 달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A씨는 두 입 정도 먹었을 때쯤 매장에 전화해 "조리가 잘못된 것 같다. 다른 지점에서도 많이 먹어봤는데 비주얼이 너무 다르다"라고 말했다.


전화를 받은 남자 점주는 "매운맛을 주문하면 원래 그렇게 생겼다"면서도 큰 문제 없이 환불을 약속했다. A씨는 통화를 마무리한 뒤 사장의 요청에 따라 음식을 밖에 내놓았다.


그런데 한두 시간이 지난 후, A씨는 원래 통화했던 남자 점주가 아닌 또 다른 여성 점주의 전화를 받게 됐다. 이 점주는 전화를 받자마자 "로제가 맞는데 왜 아니라고 우기냐"며 언성을 높였다.


A씨가 "많이 시켜 먹어본 사람으로서 맛도 비주얼도 너무 달라서 환불을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하자 점주는 "난 장사하는 사람이라 당신보다 많이 먹어봤다"고 반박했다.

 

인사이트왼쪽부터 점주와 나눈 문자, 이의제기 후 본사와 나눈 문자 /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이어 점주는 "왜 튀김과 콜라, 무는 안 내놓냐. 도둑이냐"라며 "이렇게 상습적으로 진상짓을 하고다니냐"고 지적했다.


미처 생각지 못했던 부분에 A씨가 계좌를 알려주면 금액을 보내겠다고 했지만 점주는 "누구를 거지로 보냐"며 퀵으로 당장 튀김, 콜라, 무를 보낼 것을 요구했다.


급기야 "나도 너 같은 딸이 있어 이X아, X발"이라며 A씨를 향해 욕설을 내뱉었다. 기분이 상한 A씨는 "그냥 돈 보내드릴 테니 계좌 주시고 본사랑 연락하겠다"며 통화를 마쳤다.


다음날 아침 일어나 보니 A씨 휴대전화에는 식당 측에서 보내온 협박성 문자가 남겨져 있었다. 문자엔 본사로 연락하라며 A씨를 블랙리스트에 올릴 것이란 내용과 함께 "법으로 절도다. 인생 어린 사람이 그따위로 살면 혼나야지. 요즘 소상공인들이 얼마나 힘든데 그따위 짓거리를 하냐"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인사이트같은 프랜차이즈 다른 지점에서 주문한 로제 찜닭 /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결국 A씨는 프랜차이즈 본사에 당시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 내용과 통화 녹음본 등을 첨부해 문제를 제기했다.


A씨는 "본사 측에서 확인한 결과 잘못된 레시피가 맞았다는 확인을 받았다"며 "서비스 및 레시피 교육을 강력하게 다시 하겠다더라"고 전했다.


그는 "사장님의 사과문과 총괄 담당자분께 연락을 받고 싶다고 요청했는데 아직 이 지점은 영업 중이며 지금까지도 아무 연락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본사 측에선 가맹점 관리를 어떻게 하고 있는지 의문이 들고 대응도 이래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취재 결과 본사 관계자는 "해당 고객분께는 지난 18일 연락드려 사과의 말씀을 전했고, 점주님과 고객님과 같이 조율 중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알려진 바와 달리 해당 지점은 현재 영업을 하지 않고 있다"며 "심각성을 파악하여 심도 있게 논의 중"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해당 찜닭 프랜차이즈는 찜닭브랜드 최초로 550호점 오픈을 돌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