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고양이처럼 귀여운 목소리로 '아틀란티스 소녀' 커버한 노제 (영상)

인사이트SBS 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댄서 노제가 절로 엄마 미소를 짓게 하는 귀여운 목소리로 노래를 불렀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에는 노제가 팀 웨이비의 멤버 안쏘와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노제는 처음에는 긴장하는 듯하더니 금세 적응해 DJ 박소현과 티키타카 케미를 뽐냈다.


노제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자신이 구상한 '헤이마마' 춤 인기에 대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챌린지 영상)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고 감회가 새롭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


이어 그는 "어렸을 때부터 힙합을 좋아했다. 중학교 때 장기 자랑에서 힙합 안무를 선보인 적 있었다"라며 춤에 대한 넘치는 애정을 드러냈다.


또 노제는 스튜디오에서 보아의 '아틀란티스 소녀'를 기습 커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손가락을 튕기며 박자를 맞추던 노제는 상큼한 보이스로 "왜이래 나이제 커버린 걸까"라며 열창했다. 


인사이트SBS 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

 

노제는 쑥스러운지 고개를 반쯤 숙인 채 웃더니 "너무 긴장했다"라고 고백했다.


비록 짧은 커버였지만 누리꾼은 "음색 너무 예쁘다", "아이돌 해도 됐을 것 같다" 등 극찬을 보냈다.


한편 노제는 과거 엑소 카이의 댄서로 활동할 때부터 연예인 같은 외모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