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보다 먼저 '탈원전' 외치며 천연가스 발전 늘렸던 유럽의 '전기세' 근황

인사이트마크롱 대통령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유럽의 여러 국가가 전례 없는 에너지 위기 사태를 겪고 있다.


영국과 유럽연합(EU) 상당수 국가들이 석유와 천연가스값 급등으로 에너지 가격이 3배 가까이 뛰어올랐다. 


영국에서는 가스·전력 소매업자들이 줄도산을 했고, 비료 등 에너지 소비가 많은 공장 조업이 중지됐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는 폭등한 전기값을 못 이긴 시민들이 촛불을 켜고 생활하는 중이다. 


심각한 에너지 위기가 닥치자 수년 전부터 서둘러 '탈탄소'를 외치며 탈원전 정책을 쓰고 있던 유럽 국가들 중에는 원전의 필요성을 다시 주장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집권 초부터 탈원전을 외쳤던 프랑스는 심각한 에너지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원자력 발전에 대규모 예산을 투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우리는 앞으로 원자력 기술이 계속 필요하다"며 올해 말까지 원자력 발전 연구개발에 정부 자금 10억 유로(약 1조3770억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크롱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프랑스 2030' 투자계획을 발표하면서 "2030년 이전에 핵폐기물 관리를 개선하고, 혁신적인 '소형 모듈화 원자로(SMR)'를 개발하는 것"을 첫째 목표로 꼽았다.


SMR은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등을 하나의 용기에 담은 규모가 300메가와트(㎿) 이하 소규모 원전을 뜻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동안 프랑스 정부는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대규모 사고가 난 이후 원전 의존도를 줄이는 정책 기조를 유지해 왔다.


마크롱도 2017년 취임 직후 원자로 14기를 닫고 전체 전력에서 원자력 비율을 2035년까지 75%에서 50%로 낮추겠다는 계획도 밝힌 바 있다.


동유럽을 중심으로도 원전 확대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지난 11일 유럽 16개국 경제 및 에너지 장관은 공동 명의로 '우리 유럽인은 원자력이 필요하다'는 글을 프랑스 '르피가로' 등에 기고했다. 이들은 "에너지 수요를 지속해서 충족하려면 원자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