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깐부 할아버지' 오영수 "'오징어게임' 속 장면 의미 흐려질까봐 깐부치킨 광고 거절"

인사이트Instagram 'netflixkr'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넷플리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의 배우 오영수가 '깐부치킨' 광고 모델 제안을 거절한 이유를 밝혔다.


15일 경향신문은 '오징어 게임'에서 1번 참가자 일남 역을 맡은 오영수와 진행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인터뷰에서 오영수는 최근 큰 화제가 된 '깐부치킨' 광고 모델 제안 고사와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오영수는 "'깐부'(딱지치기, 구슬치기를 할 때 한 팀이나 동지를 뜻하는 속어)는 '오징어 게임'의 주제에 가까운 단어예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Instagram 'netflixkr'


극중 일남이 기훈(이정재 분)에게 "우리는 깐부잖아"라고 하는 말에 인간관계에서의 신뢰와 배신 등이 함축돼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었다.


오영수는 "그런데 내가 광고에서 이 '깐부'를 직접 언급하면 작품에서 연기한 장면의 의미가 흐려지지 않을까 우려됐어요"라며 정중히 고사한 이유를 밝혔다.


다른 광고 모델 제안은 없었냐는 질문을 받자 오영수는 많이 들어온다고 솔직히 전했다.


오영수는 "그게 다 돈 아닙니까. 거절하니까 돈 주는데 자꾸 왜 안 하냐고 해요"라며 "'할까?' 하고 잠시 생각한 적도 있지만 그게 다 욕심이에요"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가족이 서운해 하지 않냐는 물음에 오영수는 "와이프가 나름 힘들게 살았지만 그래도 손 안 벌리고 살면 되는 거죠"라며 가족들도 자신의 뜻과 다르지 않다고 알렸다.


광고를 일절 안 할 생각은 아니라는 그는 "기회되면 해야죠. 다만 하더라도 작품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나도 보람을 느낄 수 있는 광고, 또는 공익성이 있는 광고에 출연하면 좋겠다고 생각해요"라고 소신을 드러냈다.


앞서 '깐부치킨' 측은 오영수에게 모델 제안을 했던 것과 관련해 "'오징어 게임'을 본 분들이 자발적으로 각종 '밈'을 만들거나 하면서 '깐부' 일남을 모델로 한 광고를 찍어달라는 부탁이 많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심스럽게 광고 촬영을 제안했으나, 혹시라도 연기자 본인이 광고 내에서 작품 속 단어를 직접 언급함으로써 작품 내에서 연기한 장면의 의미가 흐려지지 않을까 우려돼 해당 브랜드의 광고 모델 제의를 여러 차례에 걸쳐 정중히 고사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