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계약 끝난 톰 홀랜드 "마지막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촬영 끝내고 펑펑 울었다"

인사이트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할리우드 스타 배우 톰 홀랜드가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촬영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톰 홀랜드가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마지막 촬영을 마치고 눈물을 펑펑 쏟았다고 보도했다.


톰 홀랜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스파이더맨 영화를 시작한 지도 벌써 5년이 됐다"며 "제작진들과 늘 함께였다.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게 정말 가슴아프지만 우리 모두가 다음 경력의 장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과 공유했던 모든 순간들은 아마도 내가 촬영장에서 보낸 최고의 날이었을 것"이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인사이트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


덧붙여 "나느 그렇게 울어본 적이 없는 것 같다"며 "'노 웨이 홈'은 지난 2017년 나온 '홈커밍'에서 시작된 이야기의 결론이자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슬픈 소식을 전했다.


실제로 올 2월 톰 홀랜드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을 끝으로 잠시 휴식을 가질 것이라며 세계여행을 떠나고 싶다고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다만, 톰 홀랜드는 "운이 좋다면 다시 스파이더맨이라는 캐릭터로 만나볼 수도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그때는 지금과는 매우 다른 버전을 보게 될 것"이라고 일말의 가능성을 남겨두었다.


마블과 '스파이더맨 3편' 계약이 모두 끝나긴 했지만 다시 좋은 기회가 된다면 더욱 성장한 모습으로 만나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둔 것.


인사이트Marvel


톰 홀랜드의 스파이더맨 시리즈를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비보에 수많은 팬들은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톰 홀랜드의 마지막 스파이더맨 영화 '노 웨이 홈'은 오는 12월 17일 개봉한다.


이번 영화에서는 시리즈 마지막인 만큼 내로라하는 배우이자 스파이더맨 전작에서 큰 사랑을 받은 빌런들이 총출동해 영화의 재미를 더해줄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