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4일) 복숭아 미소가 아름다웠던 故 설리의 '사망 2주기'입니다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인사이트] 나소희 기자 =  인기 아이돌 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故 설리가 떠난 지 벌써 2년이 지났다.


설리는 지난 2019년 10월 14일 향년 25세라는 짧은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설리와 연락이 닿지 않자 매니저는 경기 성남시 수정구에 위치한 설리의 자택을 찾아갔고, 숨져 있는 설리를 발견해 신고했다.


현장에서는 설리의 심경을 담은 자필 메모가 발견됐으며, 부검에서도 별다른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다.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당시 설리는 이틀전까지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었기에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은 많은 이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


절친했던 지인들과 팬들은 여전히 故 설리를 추모하며 그리움을 표하고 있다.


설리는 2005년 SBS '서동요'를 통해 아역 배우로 데뷔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2009년 걸그룹 에프엑스 멤버로 재데뷔한 설리는 '라차타 (LA chA TA)', 'NU 예삐오 (NU ABO)', 'Electric Shock' 등 다양한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또 설리는 영화 '해적 : 바다로 간 산적', '리얼' 등과 드라마 SBS '아름다운 그대에게' 등에 출연하면서 배우로서의 활동도 펼쳐나갔다.


설리는 2015년 에프엑스를 탈퇴한 뒤 리얼리티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소통을 이어갔고, 첫 솔로 싱글 '고블린'을 발매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