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최근에 또 5kg 이상 추가 감량...올해만 총 20kg 뺀 듯"

인사이트올해 1월 노동당 제8차 대회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모습 / 뉴시스(=조선중앙TV 캡쳐)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1~2달 사이에 몸무게를 5kg 이상 추가 감량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동아일보는 정부 소식통을 빌려 국가정보원이 지난 7월 "김 위원장이 몸무게를 10kg 이상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고 보고한 후 살을 더 뺐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초 140kg에 달하던 김 위원장의 몸무게는 20kg가량 줄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국가정보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키 170㎝ 정도인 데 반해 체중은 2012년 90㎏였다가 지난해 11월 140㎏까지 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지난 10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에서 당 창건 76년 기념강연회 당시 / 뉴시스(=조선중앙TV 캡쳐)


게다가 담배를 많이 피우고, 술을 자주 마셔 고혈압, 중풍, 심근계 질환 가능성이 높을 것이란 관측이 꾸준히 나오던 중 최근 들어 급격하게 살이 빠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어려운 북한 경제사정을 고려해 일부러 체중 감량을 한 모습을 북한 주민들에게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 정권 수립 기념일(9·9절) 행사장에서 살이 급격하게 빠진 모습이 김 위원장의 모습 때문에 일부 일본 언론에서 '대역 설'을 제기되기도 했는데 이에 대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아니라는 근거를 찾지 못했다"며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이 지방에 체류한 기간도 예년에 비해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지난해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 당시 / 뉴시스(=조선중앙TV 캡쳐)


소식통은 "코로나19로 인한 방역 목적인지 민심 관리 차원인지 확실치 않지만 지방 체류 기간이 늘어난 건 맞다"고 밝혔다. 


북한이 중국과 교역을 준비 중인 모습도 포착됐다. 코로나19 이후 급감한 북-중 무역량은 최근 들어 조금씩 늘어나는 중이다. 


중국 해관총서(세관)이 지난달 갱신한 자료에 따르면 8월 북-중 교역액은 2878만 달러(약 340억 원)으로 전달보다 37.5% 증가했다. 다만 아직 교역 대부분은 해상을 통해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최근 국경 인근을 중심으로 사람과 물자가 많아지는 등 육로 무역 재개를 준비하는 정황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