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동구서 '백골' 시신 발견...두개골만 있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서울 한복판에서 '백골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서울 강동경찰서는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지하철 8호선 강동구청역 인근에서 백골 시신 1구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백골 시신은 지하철 환풍구와 화단 사이에서 발견됐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시신 발견 당시 두개골만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강동구청역은 유동인구가 송파구 잠실동과 강동구 천호동 사이에 있는 역으로 유동인구가 굉장히 많은 곳이다.


경찰은 "시일이 꽤 지난 유골로 파악된다"라며 "곧바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지난 10일에도 거제 통영시에서 백골 시신이 발견됐다.


해당 백골 시신은 강동구 백골 시신과 달리 하반신만 발견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