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적으로 대박난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본 북한의 반응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이를 비판했다.


12일 북한 대회선전매체 '메아리'는 "최근 약육강식과 부정부패가 판을 치고 패륜패덕이 일상화된 남조선 사회의 실상을 폭로하는 TV극 '오징어게임'이 방영돼 시청자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오징어게임'이 인기를 끈 이유에 대해 "극단한 생존경쟁과 약육강식이 만연된 남조선과 자본주의 사회 현실을 그대로 파헤쳤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오징어 게임에는 실업자, 탈북민, 외국인 노동자, 빚더미에 오른 사람들 등 다양한 사람들이 456억의 상금을 두고 게임을 펼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매체는 이런 줄거리를 설명하며 "남조선은 인간을 극단적 경쟁으로 내몰고 그 속에서 인간성이 말살돼 가는 야수화된 사회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특히 1등이 아니면 죽어야 한다는 약육강식의 경기규칙을 만들어놓고 처참한 살육이 벌어지는 경기를 오락으로 여기며 쾌락을 느끼는 부자의 형상을 통해 불평등한 사회에 대한 격분을 자아내게 한다"고 했다.


또한 매체는 "TV극을 본 관람객들은 '치열한 경쟁 속에 탈락자들이 늘어나는 것이 현 남조선 사회다', '돈으로만 사람을 평가하는 세상에서 사는 현실이 저주스럽다'" 등 드라마에 대한 비판적인 의견만 조명했다.


해당 매체는 앞서 지난 9월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D.P'를 언급하며 "남조선 군에 만연된 기강해이와 폭력행위, 부패상을 그대로 폭로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