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살에 복권 샀다가 180억원 당첨된 소년의 11년 뒤 충격 근황

인사이트The Sun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단돈 1파운드(한화 약 1,600원)으로 당첨금 970만 파운드(당시 환율로 약 180억 원)를 얻은 남성.


복권 당첨자는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충격적인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더 선(The Sun)'은 유명한 복권 당첨자 마이클 캐롤(Michael Carroll, 38)의 사연을 전했다.


인사이트Albanpix


인사이트The Sun


캐롤은 2002년 1파운드를 주고 산 복권으로 970만 파운드에 당첨되면서 19세 나이에 돈방석에 앉았다.


그는 복권 당첨 이후 유흥에 빠져 술, 마약, 스포츠카, 난교 파티로 재산을 탕진했다.


캐롤은 술과 마약에 1,000파운드에 가까운 돈을 낭비하고 매춘부와 바람을 피웠다.


결국 그는 2008년에 아내였던 샌드라 에이켄과 이혼, 2013년에 파산했다.


샌드라와 이혼한 후 캐롤의 낭비벽은 더 심해졌는데, 운동복 차림에 온몸을 보석으로 치장하고 다녔고 마약, 폭력 등 각종 범죄를 저질러 법정에 30회 이상 출두했다.


인사이트Abermedia


인사이트Mirrorpix


그는 늘 스포츠카를 타고 술을 마셨다고 한다. "한때 4,000명의 여성과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결국 파산한 그는 실업 수당을 받으며 지내며 노숙자들을 위한 쉼터를 전전하다 최근 일자리를 찾았다.


과자 공장, 도축장 등을 거쳐 석탄 광부로 7일 내내 일하기도 한다고 알렸다.


현재 캐롤은 샌드라와 재혼해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 영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1파운드로 내 인생 최고의 10년을 보냈다"고 "과거를 후회하지 않다는 점은 확실하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