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의사가 동물병원에 온 강아지들에게 '죽음의 간식' 초콜릿을 선물로 주는 이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동물병원에 온 강아지에게 '죽음의 간식' 초콜릿을 건네는 수의사가 있다.


초콜릿에는 독성물질 '테오브로민'이 포함돼 있어 강아지들이 먹으면 발작, 심장 마비를 일으킨다.


수의사라면 이 사실을 모를 리가 없을 텐데 왜 이런 행동을 하는 걸까.


여기에는 감동적인 의외의 이유가 숨겨져 있었다.


인사이트Facebook 'mypetsvet.ssah'


지난 27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ladbible)'은 수의사가 강아지들에게 초콜릿을 주는 이유를 전했다.


미국의 스미스 스테이션 동물병원은 강아지에게 마지막 간식으로 초콜릿을 건넨다.


이는 사실 안락사를 앞둔 강아지를 위한 간식이다.


수의사는 "어떤 개도 초콜릿을 맛보지 않고는 천국에 갈 수 없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질병 등의 이유로 무지개다리를 건너게 될 강아지에게 마지막 간식이 되는 셈이다.


그래서 이 초콜릿 병의 이름도 '마지막 초콜릿(Goodbye kisses)'이다.


상상도 못 한 의외의 이유에 많은 이들은 감동했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반려동물을 잃은 가슴 아픈 경험도 공유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