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 듬뿍 담긴 깜짝 '손편지' 받고 감동해 폭풍 오열한 '현아♥던'

인사이트Instagram 'hyunah_aa'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핑퐁' 활동을 마친 가수 현아가 스태프들에게 정성이 담긴 편지를 받고 깊이 감동해 오열했다.


26일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다이어리를 안고 우는 모습이 담긴 사진 여러 장을 게시했다.


사진 속에서 현아는 짙은 무대화장과 양갈래 머리를 한 채로 주저앉아 눈물을 흘렸다.


그가 손에 든 건 함께 일한 스태프들이 쓴 손편지를 엮은 다이어리.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yunah_aa'


진심이 담긴 편지를 집중해서 읽던 현아는 대성통곡을 하며 오열하기 시작했다.


이를 함께 보던 던도 감동한 듯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었다.


현아는 우는 모습을 보고 걱정할 팬들을 위해 "감동받은 건데"라고 상황을 전했다.


또 현아는 던의 눈물에 대해 "김효종 솔직히 무섭다 너 연기"라고 유쾌한 장난을 치기도 했다.


현재 공개 연애 중인 현아와 던은 지난 9일 첫 미니앨범 '1+1=1'을 발매, 타이틀곡 '핑퐁(PING PONG)'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yunah_a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