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공군기지 난민수용소 아프간 여성 3천명 중 2천명 '임신'했다

인사이트CNN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탈레반을 피해 자국을 떠난 아프간 난민이 머무는 수용소의 현실이 공개됐다.


유럽 최대 미군 기지인 독일 공군기지에 머물고 있는 아프간 난민 여성 3천 명 중 무려 2천 명이 새롭게 '임신'을 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이는 아프간을 떠나 난민수용소에 들어온 지 '한 달' 만에 벌어진 일이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미국 CNN은 아프간 난민 1만 명을 수용 중인 독일 수용소의 실태를 보도했다.


인사이트CNN


현지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독일 람슈타인 공군기지에 머물고 있는 아프간 난민 여성 2천 명이 '임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만삭의 몸으로 탈출한 여성들이 출산을 하면서 수용소에서 태어난 아기도 22명이나 된다.


3천명의 여성들 중 이미 2/3에 해당하는 2천 명이 임신을 한 만큼 수용소에서 태어나는 신생아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아프간 난민들의 임시 체류가 연장되면서 해당 공군 기지는 각종 의료시설이나 물품 지원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CNN


이 같은 상황에서 2천 명의 여성들이 임신을 했다는 소식은 난민들이 더욱 늘어나는 것과 일맥상통한다.


안그래도 물자가 부족한 상황에서 몸이 약한 임신부와 신생아들을 보살펴야 하는 상황은 부담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람슈타인 공군기지 관계자는 "야간 기온이 거의 영하까지 떨어졌다"며 "현재 텐트 수백개에 발전기와 히터를 설치했다"고 현장 상황을 전했다.


이어 "나머지 1/3도 난방이 잘 될 수 있도록 하루 빨리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며 "공군기지를 떠날 때까지 난민들은 모두 내 가족"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