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일 내로 반도체 극비 정보 넘기라며 삼성전자 압박하는 미국 백악관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삼성전자가 백악관의 '자발적 정보공개' 압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5일(현지 시간)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은 미국 백악관의 자발적 정보공개를 거론했다.


미국 백악관은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주관으로 반도체 업계와 화상 회의를 개최했다.


상무부는 기업들에 앞으로 45일 안에 재고, 주문, 판매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질문에 답하라고 요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정보 제공 여부는 기업 자율에 맡기겠다고 했다.


다만 라이몬도 상무부 장관은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정보를 제공하지 않으면 이를 요구할 수 있는 수단이 있다"고 말해 사실상 강제적 조치임을 암시했다.


그는 반도체 부족과 관련해 "공격적으로 대처할 때"라면서 "상황이 개선되는 게 아니라 악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기업들이 정보 공개에 협조하지 않으면 미국 정부는 국방물자생산법(DPA)을 근거로 정보 제출을 강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백악관 / stanford


이날 회의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 애플, 인텔 등 포드, BMW, 메드트로닉 등이 참석했다.


반도체 기업들은 자신들의 재고, 주문량, 생산량 등을 공식적으로 밝힌 적이 한 번도 없다.


정보가 밝혀지면 반도체의 전반적인 가격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반도체 기업들은 국방물자생산법을 동원하겠다는 미국 정부의 압박을 피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